#44    다시 쓰는 라인핸드의 중요성


 

이번에도 역시 캐스팅 관련 이야기입니다.

아직 깊은 부분은 들여다 볼 여력은 안되고, 그런 것들은 대부분 이미 책에 나와 있는 내용들이 많아서

가급적이면 그런 부분을 제외하고 순수하게 제가 경험한 부분 중심으로 Tip을 쓸려니까

그나마 다리 걸기 쉬운(?) 캐스팅 쪽이 많아지는 군요. 물론 제가 꽤나 취약한 부분 중의 하나 입니다.

그저 저같은 초보자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었으면 하고,

그리고 제게 정리해두고자 해서 남깁니다....^^;

 

지난 휴일 출조 때, 낭창이는 3번대를 가져갔다가 캐스팅 거리를 극복 못해서 상당히 난감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절반으로 짧아진 4X 노트리스 리더를 늘리느라 3번 이상의 연결을 해뒀더니 멀리 던지느라

힘만 주는 바람에 계속해서 리더라인만 엉켜서 그것 푸느라 한참 걸리다가

나중엔 교체하기로 하고, 낚시가방을 뒤져 보니 3X 10ft의 약간 굵고 뻣뻣한 리더가 하나 나왔습니다.

3번 라인에 걸기엔 좀 무리였지만 일단 묶어 놓고 캐스팅을 했습니다.

지난번에 초보용 프리젠테이션 향상 편에 올렸던 것처럼 상당히 언밸런스입니다만,

3X 10피트를 그대로 살리고, 6X를 2피트반 추가해서 총 12피트반 리더를 만들어서

표준보다 약간 큰 14번 드라이 훅을 던져 보았습니다.

훅의 무게도 있고 해서 일단 턴 오버가 쉬워서 프리젠테이션이 그나마 좀 나아졌습니다만,

그래도 앞에서 부는 미풍에서는 약간의 어려움 있더군요.

슈팅도 그저 그래 보였습니다.

허리 정도까지의 물에 들어가 있어서 홀이 쉽지 않습니다.

이 3번 9ft 로드는 너무 낭창이기 때문에 천천히 캐스팅을 해야 겨우 루프가 망가지지 않고 살아나고

멀리 던질려고 세게 흔들수록 스트로크를 멈춘 후에도 로드가 흔들려서 루프도 휘청거리며 망가집니다.

이걸로 무리하게 낚시하면 점점 캐스팅 폼이 더 망가지지요...-_-;

 

그러다가 라인핸드(캐스팅하는 손 말고, 라인을 쥔 손)를 좀더 신경써서 컨트롤 해보았습니다.

일반적보다 힘을 조금 더 쓰고, 홀을 해서 슈팅을 하고 라인핸드를 풀어줘서 적당히

라인이 날아가다가 힘이 빠지기 한 참 전에 미리 라인핸드에 마찰을 줘서 서서히 스톱을 해봤습니다.

힘을 쓰면서 훅이 로드에 안걸리게 하기 위해서 후방캐스팅의 각도를 조금 위로 올렸고,

따라서 전방캐스팅의 각도가 조금 내려가서 수면에 가까이 라인이 캐스팅 되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라인핸드를 제대로 먹히자 갑자기 가라 앉은 플라이 라인의 끝부분이 마지막 루프를 그리면서

슈욱 하면서 위로 떠 오르더군요.

그리곤 마지막 힘을 내어서 리더라인이 턴 오버를 깔끔하게 하고 훅이 떨어졌습니다.

거리는 최소한 15M를 꽤 넘는 상황이었습니다. 바람이 도와주지 않는 평소 제 실력으로는

낭창이는 3번대로 12피트 이상의 리더를 완벽히 턴 오버해서 프리젠테이션 하기는 쉽지 않은 거리이지요.

이게 전에 퍼왔던 슬라이틀리 엘리베이티드(slightly elevated) 캐스팅의 원래 모습이 이건가 하고

잠시 혼란스러웠습니다.

웃기는 리더라인의 영향이 어느 정도 미쳤을 것 같기도 하지만,

라인핸드를 미리 잡아두면서 마찰을 가속하자 완전히 놓아 버렸을 때보다

거리를 비롯해서 프리젠테이션 부분에서 확실히 만족스런 결과를 주었습니다.

항상 라인핸드를 마지막에 잡아서 떨어지기 전에 리더정리를 했었습니다만,

확실하진 않지만 일단은 평상시 보다 조금 이른 라인 스톱에 의한 결과인 것 같습니다.

아마도 그동안의 제가 쓰던 라인핸드가 잘 못된 모양입니다....-_-;

다시 몇 번을 반복해도 동일한 결과를 보이더군요.

로드를 좀 세게 흔들어서 생긴 루프의 진동 마저도 마지막 순간에 정리가 되어 버린 듯 합니다.

아니면 허리를 좀더 이용해서(꺽어서) 던졌기 때문일 것 같기도 합니다만....

라인핸드의 중요성을 더욱 느낀 하루 였습니다.

슈팅을 하고나서 라인의 넘치는 힘을 미리 캐스터가 감지하여 적절히 조절함으로써

최종 프리젠테이션을 결정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치는 듯 합니다.

6번 라인에서의 상황은 이미 겪어서 잘 써먹고 있었습니다만,

3번 라인에서 이거다 라는 느낌을 새로 얻게 되었군요.

캐스팅 때, 정확한 스트로크를 통해 캐스팅의 완성도를 높이는 것도 중요한 일이지만,

라인핸드의 조절을 통해서, 거리나 낙하지점, 낙하높이, 프리젠테이션 되는 모습 등을

수정해나갈 수 있다는 점 또한 중요한 것 같습니다.

 

보통 캐스팅 자료나 책자를 보아도 라인핸드에 대해서는 O 형 손가락으로 잡아라 라던지

간략하게만 되어 있는 게 대부분이고 언제 어떻게 쓰는지에 대해서는 못 보았던 것 같습니다.

남들은 알아서 잘 해서 그럴지도 모르겠지만, 저로써는 간과할 수 없는 캐스팅의 중요한 부분인 듯 합니다.

저같은 초보 여러분들께서는

로드를 움직이는 스트로크에만 신경쓸 것이 아니라 라인핸드 역시 적절히 사용하고 있는지

확인해봐야 될 것 같습니다.

저도 아직 확실히 익히지 못해서 꾸준히 연습해야 될 것 같습니다.

 

 


목록으로